회원가입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Home > 도서목록 > 될 때까지 따라잡기 시리즈
영단어 발음해설
이 정도면 되겠니?
왕초보
연설문 따라잡기
속 시원한
영단어 공개수배
해설이 있는
베스트 영어
속 시원한
전화영어 공개수배
초보자
영어 연설문
영어 청취가 강해지는
파워 리스닝
월드뉴스 첫걸음
될 때까지 따라잡기
논술에 적합한
오바마 연설문 될 때까지 따라잡기

 

작성일 : 17-07-14 18:31
'메이저 무관' 한풀이zhwwD499 나선 가르시아
 글쓴이 : 황지훈
조회 : 40  
[서울신문]‘엘니뇨’가 과연 ‘무관의 한’을 풀 수 있을까. 세르히오 가르시아.EPA 연합뉴스 세르히오 가르시아(37·스페인)는 한때 타이거 우즈(42·미국)의 ‘대항마’로 인정받던 유망주였다. 10대 때인 1990년대 중반 유러피언프로골프(EPGA) 투어를 휩쓸며 ‘엘니뇨’란 별명도 달았지만 이후 톱 랭커 경쟁에서 처졌고 메이저 대회에서도 거푸 쓴맛을 보며 ‘새가슴’으로 불렸다. 2007년 브리티시 오픈 당시 첫 메이저 우승을 눈앞에 뒀던 가르시아는 마지막 18번홀 짧은 파 퍼트를 놓치며 4차 연장전 끝에 파드리그 해링턴(46·아일랜드)에게 ‘클라레 저그’를 넘겨주고 말았다. 가르시아가 첫 메이저 우승의 ‘한’을 풀 기회를 맞았다. 가르시아는 9일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7435야드)에서 열린 제81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3라운드에서 보기 2개와 버디 4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적어내 저스틴 로즈(37·잉글랜드)와 공동선두에 올랐다. 가르시아는 PGA 챔피언십과 브리티시오픈에서 각각 준우승 2차례, US오픈에서 공동 3위, 마스터스에서 공동 4위에 올랐지만 항상 마지막 한 걸음을 남겨놓고 고개를 숙였던 터다. 또 우승할 경우 세베 바예스테로스와 호세 마리아 올라사발에 이어 세 번째로 마스터스 정상에 올라서는 스페인 출신 골퍼로 이름을 올린다. 전날 공동선두였던 리키 파울러는 합계 5언더파 217타 3위로 잠시 숨을 돌렸지만 선두 그룹과 불과 1타 차다. 2015년 우승자 조던 스피스(이상 미국)도 4언더파 212타 공동 4위로 뛰어올라 역전 우승에 도전한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
ezwgF502├타짜카지노⑺ http://www.010gem.cn/ 뉴베가스카지노무기ё안전한룰렛사이트□라스베가스카지노역사√블랙잭전략囚 온라인카지노조작?온라인카지노주소ΙmycrT248